메뉴 건너뛰기

XEDITION

kimdongsik

images.jpg

 

이조년(李兆年, 1269년 ~ 1343년)은 고려의 원종-충혜왕 때의 문신·시인·문인이며 학자이다. 자는 원로(元老), 호는 매운당(梅雲堂),백화헌(百化軒)이며, 본관은 성주이다. 이장경의 아들이다.
경상북도 성주 출신으로 아버지는 이장경이며 어머니는 합천 이씨이다. 충렬왕 때 문과에 급제하였으며, 1306년 비서랑으로 왕을 모시고 원나라 수도 연경(燕京)에 갔을 때 왕유소·송방영 등의 모함으로 충렬왕과 왕자의 사이가 나빠졌다. 이때 그는 어느 편에도 가담하지 않았으나 화를 입고 유배되었다.
그 후 유배에서 풀려나 13년간 고향에 있다가, 1340년 충혜왕 때 예문관 대제학이 되어 성산 군에 봉해졌다. 그는 천성이 결백 강직했으며 특히 시문에 뛰어났으며 시조 多情歌 한 수가 《청구영언》에 실려 전해지고 있다. 시호는 문렬(文烈)이다.
그리고 500년의 세월이 흐른 뒤 李朝 後期인 正祖 시대에 文臣인 申緯는 고려시대의 시인 이조년의 시 多情歌를 무척 좋아한 나머지 이 다정가를 子規啼(자규새의 울음)이란 제목으로 漢詩로 번역하였다. 그러면 이조년의 다정가를 보면 이러하다.
120294712_3660103677356529_2366745486921546278_n.jpg

 

多情歌    李兆年
이화(梨花)에 월백(月白)하고 은한(銀漢)이 삼경(三更)인제
일지춘심(一枝 春心)을 자규(子規)야 알랴마는
다정(多情)도 병(病)인양하여 잠 못 들어 하노라
하얀 배꽃에 달은 밝고 은하수는 기울어 자정인 즈음 가지 하나에 어려 있는 봄의 정취를 소쩍새가 어찌 알고 저리 우는 것일까마는 다정다감(多情 多感)도 병病인지는 몰라도 나는 그것이 못내 마음에 걸려 잠을 이루지 못하겠구나.
신위申緯
신위(申緯, 1769년~1845년)는 조선 후기인 정조 시대의 문신이다. 본관은 평산(平山). 자는 한수(漢叟), 호는 자하(紫霞)·경수당(警修堂)이다.어려서부터 신동이라 불리었고 14세 때 정조가 그를 불러 크게 칭찬하였다.
1799년 알성 문과에 급제하여 도승지·이조참판을 지냈다. 당시 시·서·화의 3절로 일컬어졌으며, 조선 이래 시작이 가장 많았었고 백 년 이후의 시인들도 모두 그를 작시법의 스승으로 추대하였다.
천재적 시인으로 그의 이름은 국내보다 중국에 널리 알려졌고, 청나라의 시풍詩風을 민감하게 받아들여 참신한 시를 썼다. 그의 시작품 속에는 애국 애족적인 정신이 잘 나타나 국산품 애용, 양반 배척, 서얼의 차별대우 철폐, 당쟁의 배격 등을 제시했다. 그는 또한 서도書道와 그림에도 뛰어났다.
고려 시대의 이조년의 시 多情歌를 500여 년의 세월이 흐른 후인 이조 후기에 申緯는 子規啼(자규새의 울음)이란 재목으로 한문으로 시를 번역하였다. 저서에는 《경수당전고(警修堂全藁)》가 있는데, 그 가운데 있는〈소악부(小樂府)〉에는 45首의 시조가 한역漢譯되어 실려 있다. 그가 쓴〈동인론시(東人論詩)〉 35수는 신라의 최치원으로부터 그 당시까지의 시인들의 작품을 평가해 놓은 대표적인 평론집이라 할 수 있다.
신위가 한문으로 번역한 자규제 전문은 이러하다. 
120250880_3660105150689715_4998575663296009883_n.jpg

 

子規啼(자규제) - 申緯(신위)
(소쩍새 울음)
梨花月白三更天(이화월백삼경천):배꽃에 달 밝은 한밤중 삼경의 하늘
啼血聲聲怨杜鵑(제혈성성원두견):피 토하듯 우는 두견새는 원한 맺힌 듯
儘覺多情原是病(진각다정원시병):다정이 원래 병인 것을 깨달아
不關人事不成眠(불관인사불성면):나와는 무관한데도 잠 못 이루겠구나
이조년의 多情歌와 신위의 漢詩 子規啼를 놓고 볼 때 둘 다 각각의 특성이 있어 어느 것이 우수하고 열등하다고 평가할 수가 없다. 두 작품이 다 달 밝은 한밤중에 하얗게 흐드러지게 핀 배꽃과 때를 맞추어 소쩍새의 피 토하듯 울어대는 상황 속에서 화자話者인 작자作者는 다정多情도 병病인지는 모르겠으나 잠을 이루지 못하고 서성이는 모습을 보는 듯하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