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  
2021.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오늘 예배후 친교실에서 만나 스치는 사람들이 처음만나는 낯설은 사람들같이 느껴졌다. 

지난 주중에 새벽기도회인지 부흥회인지 6일동안 있었는데 한번도 참석을 하지않았고 매주 몇 친구들과 같이 앉아 식사하고 대화하기에 그런것 같다.
한 친구가 교회에 사진교인록이 있으면 누가 누군지 잘 알수있지않겠느냐고 말해서 난 누가 누군지 알아서 무슨 소용이 있겠냐고 말했다. 같이 일을 할 것도 아니고 따로 만나 얘기할 이유도 없기에 말이다.
지난 일년간 한 쎌에 있었지만 일년지나 남은 것은 친교실에서 스쳐지나면서 인사하는 것 뿐이다.
seoul1.jpg

(텍사스 휴스톤에 있는 서울침례교회)

한인감리교회에 다닐때 텍사스 휴스톤에 있는 서울교회라고 하든가? 쎌교회를 성공적으로 잘 한다고 해서 강사를 보내 쎌교회에 대한 강의를 들은 적이 있다.
리더는 적어도 일주일에 한번 이상 쎌원을 contact 하고 쎌의 목적이 교회안에서 적어도 한두명 자기의 신앙을 나누고 돕고 또 도움을 받을수있는 관계를 성취하는 것이어서 3가정이하로 쎌을 구성하고 쎌목자가 쎌원들을 잘 보살피는 것을 말했는데 여러 교회를 보면 쎌을 성공적으로 하는 교회가 별로 없다.
전에 어느교회에 다닐때 담임목사가 한달인가 두달에 한번씩 쎌목자들을 집에 초청해서 쎌목자들을 목사가 serve하고, 교회벽에 큰 종이위에 그려진 Fairfax County지도에 모이는 모든 쎌의 위치를 pin으로 꼽고, 쎌목자이름과 쎌원들의 이름을 적었던 것이 기억난다.
교인수가 700명이 되었으니 쎌이 꽤많았고 목사는 쎌목자를 60%만 준비되었다고 핀단되면 시킨다고 말했었다.
alcohol.jpg

성경에 술에 취하지 말고 성령에 취하라는 말이 있는 것이 기억난다. 성령과 술은 같을 수가 없지만 취하는 것이 같다는 말이고, 취하면 평소와 다른 취했을때의 행동을 하고 또 같은 것은 술에 취했다가 제 정신이 들듯이 성령에 취해서 성령의 이끌림을 받다가 깨면 현재의 모습으로 되돌아 온다는 것이다.
새벽에 성령에 취해서 예배를 드리지만 그 취한것이 몇시간이 갈까가 의문이다. 취했다가 깨었다가 취했다가 깨었다하는 것이 신앙인의 생활일까.
난 술을 잘 마시지않는다. 전에 대학동문들과 만날때마다 맥주를 마셨지만 한병을 다 마신적도 없고, 마시는 것을 좋아하지도 않는다. 그리고 한국에 있는 동문들이 만날때 마다 찍어 올리는 Facebook에 올려진 식사할때의 사진들에 거의 소주병들이 빠지지않는 것을 보면 이해하기가 때로 힘든다.

nonae1.jpg
언젠가 한국에서 4명의 고등학교 동창들이 미국에 왔었다. 같이 집에서 식사를 하고 동문회에 갔었는데 노래방에 가서 술마시고 떠들다가 헤어진 것이 환영회고 송별회였다.
예수를 믿는 것도 마찬가지로 성령에 취하면서 성령의 인도로 말씀을 이해하고 아기가 걸음마를 배우다가 걷고 뛰기도 하도록 성장을 해야지 마냥 취했다가 깨는 감정적인 신앙생활을 하기에 교회에서도 교인들이 예배를 드릴때와 친교실에서 만날때 전연 다른 모습이고 목사나 장로들중에 성령에 취했다가 깨고는 원래의 모습으로 돈문제나 여자문제로 세상사람들에게도 조롱거리가 되는 사람들이 많다.

rea.jpg

[President Reagan 저격]

대통령을 경호하는 Security Guard들이 훈련하는 것은 누군가 총을 쏘려고 하면 반사적으로 피하려는 몸의 행동을 거슬려서 대통령을 감싸고 총받이가 되는 것이다. 예수를 믿는 것도 마찬가지이다. 죄성을 가진 몸의 자연적인 행동에 거슬려 말씀에 맞게 행동하는 것을 훈련해서 언젠가 자연스러운 행동이 말씀이 되는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 새로운 디자인으로 James Page이동합니다. file 박영만 2018-03-18 122984
» 대통령 경호원들이 훈련하는 것은 file 박영만 2018-01-28 26690
55 네가 낫기를 원하느냐? file 박영만 2017-12-13 29473
54 주를 주인으로 모시고 사는 지 어떻게 알수있을까 file 박영만 2017-10-26 29680
53 Charity(Compassion, 사랑)가 없으면 file 박영만 2017-08-28 30368
52 교회와 교회 사역자들의 겸손 file 박영만 2017-07-21 33967
51 금년은 꽃속에서 봄을 지낸 것 같아 흡족하다. file 박영만 2017-06-15 34320
50 오늘의 삶을 위해 건배를 든다. file 박영만 2017-04-16 37656
49 무인도에서 살게 된다면 행복에 대한 정의가 지금과 다를까? file 박영만 2017-04-14 37281
48 누군가를 사랑한다고 얘기할때 file 박영만 2017-04-13 36401
47 사람들이 나의 삶의 흔적을 읽고 file 박영만 2017-02-02 40266
46 오늘은 앞뜰에 Burmuda 잔디씨를 뿌렸다 file 박영만 2016-09-20 108008
45 부모를 통해 받은 축복? file 박영만 2016-07-11 44101
44 2016 Father's Day 선물 file 박영만 2016-06-20 45619
43 엄마 토끼 젖을 먹어야 사는 갓난 토끼새끼 file 박영만 2016-03-04 78876
42 밖에 나가서 새들과 같이 기지개를 펴고 싶다 file 박영만 2016-02-29 49869
41 Thank You에 익숙한 사람 file jp 2016-01-06 49544
40 Happy Holydays !!! file jp 2015-12-26 46497
39 애플회사의 창조적인 아이디어 file jp 2015-12-23 48918
38 고통이나 시련은 내일의 삶에 더욱 감사를 넘치게 하는 것 jp 2015-12-20 49564
XE Login